마켓

전국 지역상품권 부정유통 단속...112건 적발

  • 박주영 기자
  • 2021-05-13 17:35:00
[마켓 박주영 기자] 서민 경제를 위해 발행된 지역사랑상품권의 불법 유통 사례들이 적발됐다. 전국적으로 112건이나 된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일제단속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일제단속은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확대에 따른 부정유통 발생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실시됐다.

일제단속을 위해 전국 지자체 공무원 854명과 한국조폐공사, 코나아이, 대구은행, 광주은행, 한국간편결제진흥원 등 민간위탁업체 직원 304명이 참여한 총 1158명의 민관 합동단속반이 편성됐다.

center


지인 등 110명을 동원해 상품권을 산 뒤 자신이 운영하는 목공소에서 1억 2천만 원을 결제하게 한 업체가 적발됐다. 또 가족 7명을 동원해 3백여 만 원 어치의 상품권을 구매해 자신 명의 가맹점에서 사용한 것처럼 꾸며 즉시 환전 받은 업체도 단속됐다.

행안부 관계자는 "단속을 통해 적발된 가맹점 73곳을 등록취소 조치하는 등 행정처분하는 한편, 가맹점 13곳에 대해 7천2백만 원의 과태료도 부과할 예정"이라며 이어 " 농어촌 지역에서 주로 유통되는 '종이형 지역상품권'이 부정유통에 취약하다는 점을 감안해 관계 기관과 함께 카드형이나 모바일형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주영 기자 pjy@markettimes.co.kr
<저작권자 © 마켓,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인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