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중기부, 2020년 전통시장 · 상점가 활성화 사업 847곳 지원

center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마켓 박주영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10일 국회의 내년도 예산 의결에 따라 2020년 전통시장·상점가 활성화 사업 지원 대상 847곳을 최종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지원대상 최종 선정은 재정 집행률을 높이기 지난 9월 2020년 지원대상 후보시장을 조기 선정함에 따른 후속 조치다. 지원 예산은 지방이양 사업으로 확정된 전통시장 시설현대화사업을 제외하고, 2019년 대비 11.7%(494억원) 증액된 4,705억원 규모이다.

2020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은 지난 9월에 발표된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과 연계해 전통시장·상점가의 자생력 및 경쟁력 확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이번에 2020년 지원대상으로 최종 선정 또는 운영되는 주요 사업들을 살펴보면 우선 온라인쇼핑 확대에 기인한 고객 감소에 대응해 역사·문화·관광 등 지역 고유 자원과 연계해 고객 유입을 촉진하는 특성화시장 141곳(293억원)을 육성한다. 또 전통시장, 골목상권 등을 포함한 낙후된 구도심 상권 전체 활성화를 위한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기존 선정지를 포함해 총 13곳(113억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젊은 고객 유입 촉진, 청년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시장·상권·고객 특성에 맞춘 혁신형 복합 청년몰 3곳을 포함해 청년상인 육성에 총 134억원을 투입하고 전통시장·상점가 매출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온누리상품권을 전년 대비 5천억원 증액한 2조 5천억원 규모로 발행한다.

온라인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활동, 상인조직 역량 강화를 위한 상인교육 등 상인들이 주도적으로 필요한 사업을 기획하고 지원을 받는 시장경영 바우처 지원사업으로 360여곳(141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전통시장 이용 고객들에게 편리한 쇼핑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주차장 건립·개보수 96곳 등 전통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으로 총 1,424억원을 지원한다.

화재로부터 안전한 전통시장 환경 조성을 위해 노후 전선 정비 40곳(60억원), 화재발생 시 소방관서로 자동 통보되는 화재알림시설을 2만 3천여 점포(132억원)에 설치한다.

이와 함께 중기부는 전통시장 내 볼거리, 즐길거리 등 ‘1시장 1특색’을 발굴하고, 고객 유입 촉진을 위한 전통시장 투어상품 개발과 함께 왕홍과 같은 유명 인플루언서 등을 활용한 전통시장 홍보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박주영 기자 pjy@markettimes.co.kr
<저작권자 © Mark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