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마켓 분석:블록체인② ] 퍼블릭·프라이빗·컨소시엄 블록체인

[마켓 황성수 기자]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의 블록체인은 모두 퍼블릭(Public) 블록체인이다. 블록체인의 종류는 참여자 범위에 따라 퍼블릭(Public), 프리이빗(Private), 컨소시엄(Consortium) 3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center
블록체인 유형별 특징, 자료: 금융보안원

퍼블릭(Public) 블록체인

비트코인은 참여자 모두에게 정보가 공개되는 퍼블릭(Public) 블록체인이다. 중앙에서 통제하는 조직이나 대표자가 없으며 누구나 자유롭게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 받아 네트워크에 접속하면 거래내역을 검증하거나 생성할 수 있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비롯해 현재까지 구현된 블록체인 중 가장 광범위하게 채택된 방식이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자발적인 참여를 전제로 하기에 참여자에게 부여할 인센티브로서 암호화폐가 필수적이다.

거래 검증 역할을 하는 노드, 즉 참여자는 본인의 컴퓨터를 분산된 하나의 서버로 제공하게 되는 셈이며 작업 검증 시 전기요금이 발생한다.

암호화폐가 존재하지 않는 퍼블릭 블록체인을 설계하는 것은 기술적으로 문제가 없다. 하지만 아무런 보상 없이 본인의 컴퓨터를 퍼블릭 블록체인에 무상으로 제공하고 전기요금까지 지불하게 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아무런 보상을 바라지 않는 선의의 자발적 참여자가 충분히 많아야 거래 검증의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데, 충분히 많지 않다면 퍼블릭 블록체인은 실패할 것이기 때문이다.
center
비트코인 블록체인 구성 개념,자료: 피넥터

한편 서로 누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상태에서 다수의 참여자 간에 오로지 소프트웨어를 통해 진위를 검증해야 하니 거래속도가 느리다는 단점이 있다. 참여자가 많으면 많을수록 해킹이나 위변조 가능성이 낮아지지만 동일한 원장을 지나치게 많은 참여자가 보유할 경우 컴퓨팅 파워나 전력 낭비라는 측면에서 비효율적이라는 비판도 받는다.

이더리움은 현재 전력 소모가 많은 PoW(Proof of Work) 작업증명 방식을 PoS(Proof of Stake) 지분증명 방식으로 변경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퍼블릭 블록체인의 특성상 다수의 노드가 합의하지 않으면 변경할 수 없다. 이것은 퍼블릭 블록체인의 장점이자 동시에 단점이 될 수 있는 중요한 특징이다. 참여자 누구나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데 다수의 합의를 얻어야만 변경을 실행할 수 있다. 합의를 얻지 못한 코드 변경은 실패하거나, 블록체인을 두 갈래로 쪼게는 하드포크를 초래한다.

중앙집권적 의사 결정 기구가 존재하지 않고 민주적인 의사결정이 필요하다는 점은 탈중앙화를 이룬 퍼블릭 블록체인 강력한 강점이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한다면 커뮤니티가 분열될 수 있다. 커뮤니티의 잦은 분열은 해당 블록체인의 암호화폐 가치를 크게 훼손하는 요인이다.

프라이빗(Private) 블록체인

퍼블릭 블록체인의 단점을 보완하고 특정 참여자들만 공유하기 위해 프라이빗(Private) 블록체인이 만들어졌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중앙 관리 조직 또는 소유자가 존재하고 허가된 참여자만 네트워크에 들어올 수 있어 참여자 간 식별이 가능하며 특화된 데이터 공유가 가능하다.

허가받은 참여자만 참여할 수 있어 처리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고 기업형 블록체인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 공개된 인터넷 사이트와 기업 내부에서만 사용하는 인트라넷의 차이를 떠올려 보면 이해가 빠를 것이다.

지난 2015년 미국 나스닥에서는 블록체인 시범사업으로 비상장 주식 거래를 위한 프라이빗 블록체인, 나스닥 링크(Linq)를 도입했다.
center
나스닥 링크 이미지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관리자의 의도대로 구동 방식을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기업 입장에서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지만, 블록체인의 장점이자 특성인 투명성과 탈중앙화는 사라지게 된다. 암호화폐가 불필요한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단순한 분산형 데이터 베이스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컨소시엄(Consortium) 블록체인

컨소시엄(Consortium) 블록체인은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중간 형태로 소유자가 모든 권한을 가지게 되는 형태인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달리 미리 선정된 노드들이 권한을 가지게 되는 블록체인이다.

컨소시엄 블록체인은 분산형 구조를 유지하면서 제한된 참여를 통해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퍼블릭 블록체인에서 제기된 느린 거래 속도와 네트워크 확장성의 문제도 해소시켜주기 때문에 은행들 간 트랜잭션과 같은 용도로 개발되고 있다.

R3CEV의 코다(Corda)와 리눅스 재단을 중심으로 하는 하이퍼레져(Hyperledger)가 대표적이다.
R3CEV는 핀테크 스타트업인 R3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으로 금융산업 내 블록체인 기술을 표준화를 목표로 2015년 9월에 결성됐다. 송금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코다(Corda)라는 분산원장 플랫폼을 개발했다. 컨소시엄에 참여한 기관 간에 합의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마트 컨트랙트를 작성할 수 있으며 원하는 데이터를 서로 공유해 자산을 교환할 수 있다.
center
Hyperledger 소개 영상 캡쳐

한국에서도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이 가입해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다. 세계 약 80개 이상의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코다 플랫폼에는 암호화폐가 존재하지 않으며 스마트 컨트랙트를 담은 DApp을 구현할 수 있다.

하이퍼레져(Hyperledger) 프로젝트는 리눅스 재단의 오픈소스 프로젝트다. IBM의 주도로 인텔, 엑센츄어, SAP 등 세계 약 130여개 회사가 참여하고 있다. 하이퍼레져 프로젝트는 금융, IoT, 공급망 관리, 제조업 물류 등 산업 전반에서 활용할 수 있는 범용 블록체인을 만들고자 한다.

퍼블릭 블록체인보다 효율성을 높여 실제 기업 간 비즈니스에 활용하고자 개발 중이다. 다이아몬드의 채굴부터 모든 거래 내역을 기록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에버레저는 하이퍼레져에 기반한 블록체인이다.

황성수 기자 hss@markettimes.co.kr
<저작권자 © Mark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