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마켓 분석:의류산업②] 생산기지: 한국→ 중국→ 동남아→ NEXT

[마켓 황성수 기자] 국내 OEM업체들의 생산기지 이동

의류 OEM기업의 매출원가는 원재료비가 60%, 인건비가 20%를 차지한다. 매출원가에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원재료비는 바이어가 지정해주는 원단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실질적으로 통제가 가능한 부분은 인건비이다. OEM업체들은 ‘봉제 유목민’이라 불릴 정도로 저렴한 인건비, 풍부한 노동력이 있는 새로운 생산기지를 찾아 언제든지 떠날 준비가 돼있다.

center
세계 의류 수출 비중: 의류 OEM산업의 흐름, 자료: WTO, HMC투자증권

한세실업은 1988년 사이판 지역에 제 1법인을 설립한 이후, 2004년 중국에 2007년에는 캄보디아에 현지법인을 설립했지만 인건비와 인프라 등의 문제로 철수했다. 현재는 베트남을 중심으로 인도네시아 니카과라 등에서 생산 중이다.

영원무역은 1980년 방글라데시에 최초로 의류 공장을 가동했다. 이후 1995년에는 중국 청도에, 그리고 중남미 엘살바도르, 베트남 남딘 지역에 추가로 공장을 설립했다. 현재 방글라데시 공장을 중심으로 생산 중이다. 중국 공장은 인건비 상승 등의 어려움으로 서서히 규모를 축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의류 생산기지의 이동, 한국 → 중국 → 동남아시아 → NEXT?

의류 수출이 활발했던 국가를 시기별로 나눠 살펴보면 흐름을 명확히 파악할 수 있다.
1960-1990 : 한국, 대만, 홍콩
1991-2006 : 중국
2007-현재 : 베트남, 방글라데시
center
사진:pixabay

의류는 노동집약적 산업으로 초기 국가의 산업기반을 다지는 역할을 해왔다. 과거 생산지기의 이동을 통해 인건비의 상승과 산업의 고도화가 빠르게 이뤄졌고, 그 속도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한국, 홍콩 그리고 대만은 30년에 걸쳐 글로벌 의류시장에서 제조를 담당했다. 그러나 중국은 15년 그리고 동남아시아는 그보다 빨리 더 저렴한 다른 생산지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다.

30년간 의류 생산기지, 한국·대만·홍콩

1970년부터 1980년 의류 수출액의 30% 가량을 생산한 한국, 대만 그리고 홍콩은 의류 생산의 기지 역할을 담당했다.

특히 한국은 1970년대의 10년 동안 부가가치 생산액이 6.5배, 수출액은 13배 증가했다. 80년대 후반까지 수출주도 산업으로서 한국 경제성장을 주도했다.

그러나 1980년대말 급속한 임금 상승과 인력난이 심화되면서 와이셔츠 등 저가 대량생산 품목은 인건비가 싼 지역으로 대거 이동했다. 국내에서는 중고가 상품만을 생산하게 되었다. 1990년대에는 노동생산성을 상회하는 급격한 임금상승과 노동력 부족으로 후발 주자들에게 자리를 내줬다.

center
한국 의류수출 비중, 자료 : WTO

봉제공장의 탈중국화

중국은 값싼 노동력을 바탕으로 노동집약적 산업이 빠르게 성장했다.

의류 최대 수입국인 미국내에서 수출비중은 10%에서 30%까지 증가했다. 의류뿐만 아니라 노동력을 이용한 대부분의 제품에서 ‘made in china’를 쉽게 접할 수 있었다.

그러나 중국 역시 인건비가 빠르게 상승하고있다. 외국기업에 대한 임금 인상 압박으로 경영환경이 악화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중국의 산업고도화 정책으로 인하여 의류봉제공장의 탈중국화는 가속화 되고 있다.

새로운 생산기지 동남아시아

최근 동남아시아 특히 베트남으로의 생산기지 이동은 저렴한 노동력뿐만 아니라 경제연대협정등과도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center
동남아시아 최저임금, 자료 : KOTRA

노동집약적 산업 특히 의류의 경우 그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베트남, 방글라데시와 같은 동남아 지역 역시 인건비가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파업이 빈번하게 일어나 경영환경이 불안정하다. 글로벌 바이어들은 또 다시 더 저렴한 생산지를 찾아 나서고 있다. 아이티, 미얀마, 아프리카도 새로운 생산기지로 떠오르고 있다.

황성수 기자 hss@markettimes.co.kr
<저작권자 © Mark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